SBS 연예대상 유재석, 강호동 향한 강한 도발 멋졌다 본문

비가내리던그때

SBS 연예대상 유재석, 강호동 향한 강한 도발 멋졌다

구름위 란다해피 2011.12.31 09:11

대상에서 눈물이 아닌 춤을 추게 한 건 2011년 'SBS 연예대상'이 최초가 아닐까 합니다. 당연히 받을 사람이 받아야 했고 대상의 정석을 보여준 'SBS 연예대상'이었으니까요. 진정한 잔치가 무엇인지 그리고 진정한 기쁨과 눈물이 무엇인지 우린 이 한 편의 드라마와 같은 시상식에 감동의 눈물을 비로소 흘린 게 아닐까 합니다.

지금까지 KBS를 비롯해 MBC까지 연예대상을 지켜봐 오면서 우린 정말 많은 실망과 분노를 할 수밖에 없었죠. 받아야 할 사람은 받지 못하고 방송국들의 꼼수에 놀아나 사장들만의 잔치가 되어버렸으니까요. 먼저 실망감을 안겼던 KBS는 김병만과 유재석에 무관의 설움을 안겼고 그나마 대상을 받을 뻔했던 이승기를 무시하고 단 한 차례의 공지나 사전 통보도 없이 후보에도 없던 개인이 아닌 팀에게 주는 최악의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지요.

그러나 KBS의 이런 행태는 MBC보다 양반이었죠. MBC는 KBS의 꼼수를 보고 그걸 그대로 카피해 다시 표절을 했으니까요. 그러면서 자신들은 마치 사전에 미리 다 알리고 시상식을 하는 가장 공정한 연예대상처럼 포장하는 기술에 정말 혀를 내두를 정도였죠.

말 잘은 '나는 가수다'의 프로그램과 출연자들에게 상을 주고 싶었지만, 연예대상에서 그들은 상을 받을 조건이 전혀 되지 못했고 특히 대상의 영예를 가져간다는 것은 꿈도 못 꿀 일이었죠. 그러나 MBC 사장의 독단이 이 모든 걸 망치게 될 줄 그 누구가 알았을까요. 정작 최고의 프로그램 상을 받아야 할 '무한도전'은 버려진 찬밥신세가 되었고 올해 최고의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던 '무한도전' 멤버들은 최우수상을 받은 유재석을 빼고는 무관의 아픔을 얻어야 했죠.

그러나 대상을 받아야 했던 유재석이 최우수상을 받았던 자체가 코미디였기 때문에 그 누구도 기뻐할 수 없었고 결국 그들만의 뜻과 의지대로 '나는 가수다'에 대상이 안기는 순간 MBC의 예능은 사망선고를 한 거나 다름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마지막으로 하나 남아있던 SBS의 연예대상은 참 달랐지요. 정말 대상의 정석을 보여준 최고의 시상식으로 빛이 났으니까요. 어떻게 공중파 방송들이 상업방송보다 못한 짓을 저지르고 스스로 시상식의 가치를 떨어트리는 짓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정말 창피함을 안겨주었던 SBS의 개념 있는 시상식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KBS에서 버림을 받았던 김병만은 버라이어티 부분 최우수상을 품에 않으며 이런 말을 했지요. '다른 방송국에 있다가 SBS로 건너와 프로그램을 하면 신인상부터 시작해야 하는데 너무나도 큰 상을 줘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입니다. 정말 이 말이 주는 의미는 너무나도 슬픈 현실을 방영하지요. KBS의 개콘에서 달인으로 활동하며 가장 자신이 애정을 갖고 혼신의 힘을 다해 대중을 웃기려 했던 노력은 쓰레기통에 처박혀 버렸는데 이제야 조금씩 활동을 시작하며 자신의 가치를 보여준 SBS에서는 그 가치를 알아보고 인정해 주었으니까요.

그리고 또 한 명의 주인공 이승기의 토코쇼 부분 최우수상도 그 누구 하나 불만을 터트리지 않을만한 최고의 상이었죠. 대상 후보에 올라 비록 그 주인공은 되지 못했지만, 그보다 더 잘했던 유재석이 있었기에 그 상의 의미는 전혀 퇴색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고 보니 이승기는 올해 최우수상을 받으면서 2년 연속 최우수상을 받는 기염을 토했지요. 역시 열심히 하는 사람은 뭘 해도 표시가 나는 것 같습니다. 이승기는 소감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25살 초보 MC를 잘한다고 해주시는 감독과 모든 제작진에게 감사한다 전하며 유재석, 이경규, 김병만 선배님같이 예능을 통틀어 훌륭한 선배님들이 많이 있어 보고 배우고 있다며 앞으로도 건재하셔서 후배들을 많이 이끌어 달라고 말입니다. 정말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속 깊은 뜻과 배려가 숨어 있는 소감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드디어 대상의 주인공에 유재석이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 모두가 인정하는 당연한 결과였지만, 다들 울컥할 수밖에 없었죠. 그 당연한 결과가 받아들이기까지 정말 앞서 많은 시련을 겪어야 했기 때문입니다. 대상을 거의 빼앗기다시피 내줘야 했던 주인공이 비로써야 제자리를 찾으며 빛이 났으니까요.

유재석은 정말 많은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경규 선배님을 비롯해 사랑하는 후배들인 이승기, 김병만까지 챙겼고 함께 방송을 진행했던 김원희, 신봉선을 비롯해 가족들과 제작진들까지 모두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지요. 그리고 올 한해 '런닝맨'이 시청률 부진으로 그 어느 때보다 고난의 행군을 할 때 그 과정을 끝까지 이겨내고 함께 해준 멤버들에게 영광을 돌렸고 제작진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그러나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그가 꺼내 든 마지막 멘트가 아니었을까 합니다. 비록 지금은 같은 자리에 서서 축하는 해주지 못하고 있지만, 한때는 라이벌이었고 모든 방송사에서 대상을 놓고 각축을 벌여야 했던 강호동에게 유재석은 승자의 모습이 아닌 따뜻한 동료의 시선과 형님에 대한 예우로 그에 대한 간절한 바람을 드러내며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고 말하며 강호동을 부르는 듯한 멘트를 던졌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이 말이 형님을 더 힘들게 할지는 모르겠지만 2012년에는 꼭 함께 씩씩하게 가며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마지막 소감을 마쳤습니다. 어쩌면 이 장면이 모두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장면이 아니었을까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이승기도 앞서 유재석처럼 그런 말을 했었죠. '형님의 호탕한 웃음소리가 너무도 그립고 항상 그립고 보고 싶다'고 말입니다. 그때 이승기가 눈물을 글썽거리는데 제가 더 마음이 아팠습니다.

이렇게 'SBS 연예대상'은 제자리를 찾아가며 모두에게 기쁨과 영광을 안겨주었습니다. 그리고 모두를 춤추게 만드는 잔치가 되었죠. 유재석은 대상 이벤트로 즉석에서 춤을 추기로 했고 그 춤이 시작되자 이경규를 비롯해 김병만, 이승기까지 모두 나와 춤을 추는 그야말로 가슴 뭉클하면서 최고의 기쁜 시상식의 피날레가 되었으니까요. 세상에 이렇게 멋지고 감동적인 시상식이 어디 있고 그 누구도 불만을 가지지 않은 시상식이 어디에 있을지 정말 당연한 결과이면서도 너무나도 가슴 뿌듯했던 시청자들과 예능인들의 잔치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손가락 View On 한 번 눌러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