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 태티서 베이글녀 서현 넘치는 자신감 발동, 언니들 기죽인 장면 본문

비가내리던그때

엠카 태티서 베이글녀 서현 넘치는 자신감 발동, 언니들 기죽인 장면

구름위 란다해피 2012.05.04 08:05

절대 유닛활동은 하지 않을 것 같았던 소녀시대가 드디어 대세를 거스르지 못하고 유닛 활동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첫 번째 유닛 그룹으로 태티서가 결성되었는데 티파니와 태현은 이해하겠는데 막내 서현의 조합은 조금 의외가 아니었나 싶은 생각이 들었지요. 그러나 "트윙클"의 무대를 직접 보니 이런 의구심은 한방에 가셔버리더군요. 특히 소녀시대에서 보컬을 담당하던 멤버들이 주축인 된 태티서의 조합은 미니앨범에 담긴 모든 노래의 완성도를 완벽하게 끌어 올렸는데 타이틀 곡 "트윙클"을 제외하고도 수많은 곡이 매력적이라고 할 만큼 어느 한 부분 부족한 면이 없는 듯합니다.

 


그리고 드디어 지난 3일 유닛 활동 첫 데뷔를 앞두고 있는 태디서가 “엠카”를 통해 실체를 드러냈는데요. 총 2곡을 부른 무대에서 소녀시대와는 완전히 다른 매력과 색깔이 묻어나 또 다른 신생 걸 그룹을 보는 듯했습니다. 그 중 서현의 변신은 이번에도 눈부실 만큼 단연 돋보였는데 특히 노래와 안무를 할 때마다 넘치는 자신감은 이미 태티서의 메인이나 다름없는 모습이었지요. 안 그래도 태연과 티파니에 비해 키가 크다 보니 유독 화면에 잘 잡히는 게 서현인데 이 날도 서현의 모습이 압도적으로 언니들을 밀어내지 않았나 싶습니다.


태티서는 이날 첫 번째 무대에서 "베이비 스텝스(Baby Steps)"를 불러 전혀 다른 색깔의 모습을 선보였는데 두 번째 무대에서 부른 "트윙클(Twinkle)" 무대에서는 서현의 놀라운 변신을 제대로 느낄 수가 있었지요. 섹시와 귀여운 이미지가 동시에 포착된 되었다고 할까? 이제는 소녀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던져 버린 서현의 도발적인 모습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헌데 사실 타이틀 곡을 잘 못 정한 느낌이 강하게 드는 건 어쩔 수 없는 듯합니다. "트윙클" 노래가 좋고 실상 소녀시대의 안무와 함께 노래를 들으면 어디 하나 나무랄 데 없지만 7,80년대 느낌이 나는 트랜디하지 못한 노래의 느낌이 난 다는 것이지요. 아무리 편곡을 현대적인 느낌으로 가미했다고 하지만 약간은 유행에 뒤처진 곡처럼 들린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나마 다행인 건 태연의 폭발적인 고음과 티파니의 소울 그리고 서현의 파워풀함이 잘 묻어나기 때문에 그나마 최악은 아니라는 점에서 인기를 끄는 데는 큰 지장은 없을 듯합니다.

다만 "트윙클" 무대에 앞서 먼저 선보였던 "Baby Steps"의 반응이 좋았던 것을 기억한다면 펑키 풍의 "트윙클" 보다는 그루브와 세련되고 짙은 R&B 스타일의 곡들이 더 팬들에게 먹히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드는데요. 개인적으로 미니앨범에 속해 있는 "OMG"라는 노래로 꼭 다음 무대를 꾸며 봤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특히 이 노래 강점은 후반부로 갈수록 폭발적인 고음이 터져 나오며 완벽하게 노래에 빠져들게 만들기 때문에 태티서의 안무와 곁들어지며 3명의 보컬이 라이브로 쏟아낸다면 가히 아무도 흉내 낼 수 없는 무대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멜로디 자체가 뮤지컬 틱하고 과거 소녀시대가 불렀던 CM송 중 "초콜릿러브" 노래의 도입부와 흡사하기 때문에 중독성이 강하다는 점에서 "트윙클" 후속으로 "Baby Steps"를 비는 것보다는 "OMG"를 선택한다면 그야말로 태티서가 대박을 터트리는 날이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데 이날 "트윙클" 무대에서 태연이 파격적으로 시스루룩 망사스타킹에 배꼽 노출까지 하면서까지 자신감을 보였지만 서현의 도발 앞에서는 그 비주얼이 무너지고 말았는데요. 이는 티파니의 귀여운 표정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테티서가 따로 논 것은 아닙니다. 서로 조화도 잘 되었고 처음부터 끝까지 부른 라이브 무대는 확실히 소녀시대의 멤버들 다운 실력을 볼 수 있었으니까요. 다만 서현이 이날은 확실히 돋보였다는 점에서 확실히 비주얼의 차이가 있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는 없을 듯합니다.


더욱히 마지막 무대가 끝나는 시점에 포즈를 취하는 장면에서 완벽히 자신감을 선보인 서현은 자신감 있는 모습은 마치 차세대 글래머스타의 면모를 보는 듯했는데요. 확실히 태연과 티파니보다는 서현의 굴곡 없는 탄탄한 몸매가 삼촌 팬들에게 환상적으로 다가오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이미 태연과 티파니의 파격적인 무대는 이미 소녀시대 콘서트에서 '물랑루즈" 퍼포먼스를 통해 많이 봐왔기 때문에 이제는 눈이 적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이에 비해 아직 서현은 베일에 가려진 비밀스러운 수수께끼 같다는 점에서 이러한 자신감 넘치는 모습은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오지 않나 싶습니다.

 

앞으로 태티서가 얼마 동안 활동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다른 걸 그룹의 조합도 한번 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올해 소녀시대 정식 앨범이 나오기 전에 유리, 윤아, 제시카로 이루어진 트리플 여신들의 무대를 한 번쯤 보여주는 것도 남성팬들을 위해서 상당히 좋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손가락 View On 한 번 눌러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