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백야 마지막회 결말 앞두고 백야 육선지 난타전한 이유 본문

푸른창공의리뷰

압구정백야 마지막회 결말 앞두고 백야 육선지 난타전한 이유

구름위 란다해피 2015.05.15 15:33

압구정 백야 148회에서는 아파트 사기를 당해 졸지에 망해버린 서은하가 등장했습니다. 남편과 이혼으로 30억 재산을 받았지만, 집주인이 부도가 나면서 아파트가 경매로 넘어갈 위기에 놓였으니까요. 그런데 이건 어쩌면 예정된 서은하의 몰락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

압구정 백야 마지막회 결말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백야와 엄마 서은하가 극적인 화해를 하기 위해서는 서은하가 자신이 가지고 있던 것을 모두 잃어야 했으니까요.

 

그래서 임성한 작가는 백야의 친엄마인 서은하가 아파트 사기를 당한 후 재산 대부분을 정리해 준서에게 통장을 만들어 주는 것과 가진 있던 천연 진주 목걸이를 백야에게 주는 걸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결국 백야가 원했던 것처럼 서은하는 빈털터리가 된 셈인데, 아마도 오늘 마지막회에서 백야가 이 사실을 알고 마음 아파하며 서은하가 자신의 친엄마라는 사실을 밝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데 어제 공개된 예고에서 좀 의아한 장면이 나왔는데 사실 서은하는 간호사 출신인데, 예고에서는 간병인으로 나오더군요. 아마도 백야와 극적인 장면을 만들려 보다 보니 임성한 작가가 좀 설정을 바꾼 듯합니다.

 

 

특히 서은하는 예고에서 백야가 아이를 낳은 병원 간병인으로 등장하며 병실에서 그만 백야 가족들과 마주치고 말지요. 이런 모습을 보니 좀 안타깝더군요.

 

사실 서은하가 자식을 버리고 다른 집에 시집을 가긴 했지만, 백야 아빠가 살아 있을 때였고 백야의 오빠가 죽은 것도 운 나쁜 사고였지요. 그리고 백야의 첫 번째 남편 조나단이 죽은 것 또한 백야의 고집 때문에 그런 일이 벌어진 것이었으니까요.

 

 

한편 예고에 앞서 백야는 임신을 하게 되는데, 이 때문에 동서 육선지와 갈등이 빚어졌습니다. 특히 육선지는 안 그래도 시 어르신들이 백야만 예뻐해서 죽겠는데, 백야가 임신하면서 집안일을 등한시하니 더 미워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일부로 백야를 시 어르신들 앞에서 핀잔을 주고 집안 일하는 사람들 앞에서 대놓고 무시하면 반말로 일삼았지요. 하지만 백야는 그래도 선지가 친구였기에 동서지간을 떠나 참았습니다. 허나 육선지의 행동은 도를 넘어서고 말았지요.

 

육선지는 급기야 시어르신들이 자리를 비우자 백야 방에 들어와 저녁 준비를 도우라 시비를 걸었고 결국 참고 있던 백야가 폭발하면서 두 사람의 말싸움은 크게 번지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백야와 육선지의 싸움을 시 어르신들이 뒤에서 목격하면서 결국 일이 터지고 말았지요. 더군다나 육선지는 말싸움 끝에 임신한 백야에게 "너 태교 안 하냐. 마음을 곱게 써라"라고 말하며 해서는 안 될 말까지 퍼부어 시어른 신들의 분노를 사고 말았습니다.

 

 

이 때문에 육선지는 막판에 정말 밉상 캐릭터가 되고 말았는데, 임성한 작가가 왜 조카인 백옥담을 이렇게 마지막에 안 좋은 이미지로 보내 버리는 것일까? 궁금증이 생기더군요. 백옥담은 고모인 임성한 작가가 은퇴 후에도 계속 작품 활동을 한다고 했는데 말이지요.

 

그리고 압구정 백야 결말을 1회밖에 안 남겨 놓은 상태에서 가장 궁금한 것은 조장훈과 오달란의 관계인데요. 왜 이 둘은 여전히 행복하게 시간을 보내는 것일까요? 이제는 남의 가정 파탄 내는 주인공도 행복해지는 결말이 나올 때가 된 것인지 좀 찝찝한 기분이 듭니다.

.

그러고 보니 오늘 밤 그렇게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압구정 백야가 드디어 끝이 나네요. 최근 압구정 백야 시청률도 어제 방송에서 15.6%를 찍어서 일단 임성한 작가에게는 또 하나의 성공작이 될 것 같은데요.

 

 

오늘 압구정 백야 마지막회인 만큼 아마 시청률이 16~17%까지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오늘 하차했던 조나단 역의 김민수가 등장한다고 하네요.

 

아마도 혼령으로 나타나 흐뭇한 미소 한 번 짓는 장면이 나오지 않을까 싶은데, 이런 부분을 보면 참 임성한 작가는 정말 독특한 작가가 맞다는 생각이 드네요.

 

마지막으로 임성한 작가가 압구정 백야를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만큼 더는 임성한 작가의 막장 극은 보지 못할 것 같습니다. 물론 차후에 복귀할 수도 있겠지만, 현재 임성한 작가의 이미지가 나쁘고 막장에 대한 시청자 불만을 생각하면 아마 복귀하더라도 5년 뒤쯤 볼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