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난 받는 이효리, 패션쇼에서 혜박이를 부른 이유 본문

비가내리던그때

비난 받는 이효리, 패션쇼에서 혜박이를 부른 이유

구름위 란다해피 2012.10.27 06:50

문제의 해프닝 사건은 지난 26일 "2012 추계 서울패션위크"에서 패션쇼에서 벌어졌습니다. 패션쇼를 관하던 이효리가 자신의 친한 친구인 모델 혜박이가 등장하자 "혜박아~"라고 부르며 꺄르르 웃은 것이지요. 그리고 이런 이효리의 부름에 옆에 있던 배우 박시연, 이하늬 등 다른 연예인들까지 덩달아 웃으면서 모두 혜박이를 놀리는 듯한 분위기가 연출되고 만 것입니다.


워킹을 하던 모델 혜박이는 이효리가 자신의 이름을 부르자 집중을 하지 못하고 당혹스러운 듯한 표정을 짓고 마는데요.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이효리와 함께한 연예인들은 모두 빵 터지며 즐거워하고 있지만, 당사자는 기분이 썩 좋아 보이지는 않습니다. 즉 이효리가 혜박이를 부른 이유는 친구를 격려하고 반가운 나머지 그랬다고 해명했지만 그건 핑계일뿐 자신의 친구가 런어웨이에 올라 워킹을 하고 있으니 그저 그게 웃겨서 부른 것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입니다.

 

이효리의 이런 해프닝 사건이 인터넷을 통해 보도되자 네티즌들은 개념이 없다며 질타를 했는데요. 패션쇼에서 일을 하고 있는 친구의 이름을 단지 자신과 친하다는 이유로 막 부른다는 것은 기본적인 에티겟조차 없는 행동일 수밖에 없다는 비난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명백한 이효리의 잘 못에도 해당 스테이지를 담당했던 디자이너 요니P는 "저희 쇼에서는 좋아요. 전 인위적인 것 싫고 자연스럽고 모델이나 보는 사람이나 다 즐겁고 편안한 분위기가 좋은 걸요"라고 편을 들어줬고 일어나서 박수까지 쳤다며 오히려 이효리가 가장 개념이 충만한 연예임을 역으로 칭찬해 눈살을 찌푸리게 할 정도였죠. 또한 이 문제는 디자이너 요니P가 괜찮다고 했다고 해서 이효리의 잘못이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을 합니다. 결국, 많은 사람이 이효리의 행동에 대해 질타를 하는 것은 "혜박아~"라고 이름 부르고 웃는 순간 모두가 불쾌감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어이없게 이효리에 대한 편들기식 기사들이 쏟아지며 굳이 패션쇼에 모델은 인상을 쓰고 VIP들은 진중한 표정으로 관람해야 할 필요가 있느냐고 의문을 던지는 부분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이효리의 편들기를 보면서 정작 대중들과 네티즌들은 불편함을 드러낼 수밖에 없다고 생각을 하는데요. 패션쇼는 디자이너를 위한 무대이고 그들이 만들어내는 의상의 디자인을 관람객들이 감상하는 자리인데 자기가 모델과 친분 있다고 여기저기 "혜박아~"를 부른다며 과연 그 패션쇼는 온전할 수 있을지 묻고 싶습니다.

특히 패션쇼에서 모두가 엄숙한 이유는 나 혼자만이 그 무대를 감상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인데요. 이러한 공중도덕과 같은 다른 관람객들을 배려하는 에티켓을 이효리가 무너뜨려 버렸다는 것입니다. 결국 혜박이는 창피해 얼굴을 잠시 손으로 가리고 말았고 무대가 끝난 뒤 자신의 트위터에 "진짜 멘붕. 머릿속에 아직도 ‘혜박아’가 들림”라고 말해 당시에 얼마나 황당했는지 그 기분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제가 당사자인 혜박이었다고 하더라도 솔직히 이효리와 친함을 떠나 기분이 나쁘고 쪽팔렸을 것입니다. 더군다나 이름을 부른 것에 그치지 않고 옆에 있는 스타들과 함께 웃었으니 의도가 무엇이든 결과는 상대방을 비웃거나 놀리는 듯한 분위기를 만들고 말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효리의 행동이 잘못이 컸던 이유는 이일을 바라보는 네티즌들의 의견을 떠나 "2012 추계서울패션위크"에는 장광효, 이상봉, 고태용, 이승희, 최철용 등 60여명의 디자이너가 모두 함께한 무대였고 2013년 봄·여름 신제품을 보여주는 자리라 거기에는 수많은 관계자들이 와서 비즈니스적으로 감상을 하고 있었을 텐데 단지 자신이 VIP 자격으로 왔다고 해서 그런 장난을 친다는 것은 이 일을 관계된 모든 분들에게 피해를 준 거나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