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없인 못살아 소유진, 전처가 이래도 되나 본문

비가내리던그때

그대 없인 못살아 소유진, 전처가 이래도 되나

구름위 란다해피 2012.07.22 14:15

드라마 “그대 없인 못살아”를 살린 일등 공신은 서인혜 역을 하고 있는 박은혜이지요. 그런데 단 한 번의 투입으로 드라마의 흐름마저 바꿔버린 주인공은 다름 아닌 지은 역의 소유진입니다.

소유진은 과거에도 “황금 물고기”에 출연해 좋은 연기를 펼쳐 일일 연속극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는데 이번에도 드라마 “그대 없인 못살아”에 투입되면서 극의 여주인공으로 급부상하며 역시 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지요.

 

본래 소유진은 “그대 없인 못살아”에서 계속 등장하는 캐릭터는 아니었습니다. 그냥 현태(김호진)의 전처 정도로 특별출연하는 분량이었는데 워낙 소유진의 캐릭터가 강하다 보니 떡 하니 지금은 자신의 자리를 만들어 버린 상태이지요.

그런데 이번에도 소유진이 연기하는 지은 역은 악녀 캐릭입니다. 현태의 첫 사랑 여자에 대한 문제 때문에 과감하게 이혼을 해버렸을 정도로 불 같은 성격을 지닌 여자이기도 하고요. 하지만 지금에 와서 후회하며 지은(소유진)은 재결합을 꿈꾸는데 전 남편이었던 현태는 전혀 생각이 없는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태(김호진)는 지은(소유진)이 얼마나 무섭고 집착적인 여자라는 것을 모르고 있는 눈치입니다. 이미 이혼을 했지만 벌써 지은은 현태의 아내 노릇을 다시 하고 있기 때문이지요. 심지어 전 남편의 사생활까지 뒤져 보는 것도 모자라 서인혜(박은혜)와 연락을 하고 지낸다는 사실만으로도 의부증 증세를 보이기 까지 하지요.

 

하지만 지은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전 남편인 현태를 이상한 남자로 몰아가기까지 합니다. 왜 친구의 와이프 일에 그렇게 관심을 갖느냐면서 말이지요. 그런데 이렇게 따지는 지은이 실제 현태의 아내라면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분명히 남편은 그러한 행동은 이상하고 비난받을 만한 행동이니까요. 그러나 현재 현태는 솔로이지요. 이혼을 이미 지은과 해버린 상태이니까요.


 

결국 지은은 현태를 구속할 자격을 가지고 있지 않은 전처이자 남에 불과한데 계속해서 자신이 현태의 아내라 생각하고 서인혜와의 관계를 집요하게 파고는 사이코패스적인 연기를 보여줍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지은의 이런 심정이 전혀 이해가 안 가는 것은 아닙니다. 현태와 지은이 이혼을 하게 되는 결정적 원인이 서인혜였으니까요. 그러나 이건 어디까지나 둘만의 문제였고 그 당시 서인혜는 행복하게 잘살고 있을 뿐이었지요.

그런데 지금은 상황이 많이 바뀌어 버렸습니다. 현태는 이혼한 상태에 솔로이고 그의 첫사랑이었던 서인혜는 남편 상도의 바람으로 이혼 위기에 처해 있는 상황이니까요. 그래서 마음 같아서는 서인혜가 이혼을 하고 현태와 재혼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현태의 어머니가 또 보통이 아니지요.

거기에다 지은의 의부증보다 더 심한 질투는 이미 아내의 존재감까지 넘어선 히스테리를 보여주기까지 합니다. 만약에 서인혜가 상도랑 이혼하고 다시 현태를 만나기라도 하는 날에는 당장에라도 달려가 머리를 휘어잡고 싸울 판국이었으니까요.

 

하지만 다행이도 아직 까지는 지은은 그 발톱을 다 드러내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그 때를 기다리며 먹이를 노리듯 서인혜를 주시하고 있을 뿐이지요. 그래서 더 걱정입니다. 이래저래 서인혜는 불쌍한 인생이 돼버릴 가능성이 크니까요. 만약에 현태랑 다시 사랑을 키운다고 한들 전처인 지은의 등살에 또다시 눈물만 쏟아내고 말 테니까요. 정말 무서운 전처의 집착이 예고되는 “그대 없인 못살아”가 아닌가 싶습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손가락 View On 한 번 눌러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