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없인 못살아 박은혜, 친딸 사실 밝혀져 충격 본문

비가내리던그때

그대 없인 못살아 박은혜, 친딸 사실 밝혀져 충격

구름위 란다해피 2012.10.10 14:15

한동안 "그대 없인 못살아" 글을 쓰지 않았던 이유는 너무나 작가가 서인혜(박은혜)를 비참하게 만들고 강지은(소유진)을 말도 안 되는 캐릭터로 만들어 버렸기 때문입니다. 특히 강지은이 매번 모르게 악행을 저지르고 일을 꾸며도 한 번도 들키지 않는 것을 보면서 복장 터진 시청자분들 꽤 많았을 것이라고 생각해요. 오죽하면 작가를 한 대 때려주고 싶다는 반응이 나왔을까 싶을 정도로 "그대 없인 못살아"의 최악의 막장을 달리고 있었으니까요.
그런데 어제 드디어 사건의 실마리가 풀리는 일이 터지고 말았지요. 그동안 서인혜를 혹시나 자기 딸이나 싶어 의심하다가도 성이 틀리고 아들과의 관계 때문에 애써 부정을 해왔는데 버섯 알레르기 사건으로 민회장의 친딸이 아닐까 싶어 마음이 흔들려 버렸기 때문입니다. 그것뿐만 아니라 딸을 찾는 것을 도와주던 비서에게서 전화가 걸려와 서인혜라는 이름이 본명이 아나라는 것을 알려 주면서 민회장은 충격을 받고 말았습니다.

 

그러고 보면 유전자 검사보다도 더 확실한 증거를 만들어 버리게 한 강지은의 못된 계략이 오히려 서인혜에게는 확실히 민회장의 딸임을 밝혀 버리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설마 서인혜가 민회장과 같은 버섯 알레르기를 앓고 있을지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을 테니까요. 하지만 이런 내용이 밝혀지기까지 시청자는 분노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강지은은 서인혜를 민회장의 집에서 쫓아내고 현태를 차지하기 위해 뻔히 버섯 알레르기로 목숨까지 위태로울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민회장의 식단표를 바꿔치기에 끝내 일을 저지르고 말았으니까요. 헌데 이 위기의 상황에서 서인혜는 너무나도 태연했고 비닐봉지를 가져와 응급 처치를 하며 민회장을 살려 냈지요. 이 모습에 강지은은 당황해 버렸고 그녀의 아버지까지 딸이 그런 일을 벌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크게 실망하고 마는 계기가 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이 모든 사실을 현태가 알아버렸다는 것입니다. 현태는 자신의 비서를 통해 강지은이 유전자 검사를 할 때 무슨 일을 꾸몄다는 것을 눈치채게 되었고 심지어 민회장이 비서와 통화하는 것을 옅듯 게 되면서 민회장의 숨겨진 딸이 서인혜라는 사실까지 알아버렸다는 것입니다.

내용이 이렇게 되다 보니 또다시 내용이 어떻게 튈지 모르게 되어버렸습니다. 민회장이 서서히 서인혜를 친딸로 알아보며 그 모진 슬픔을 감당하는 것도 보기 힘들 텐데 현태는 한순간 서인혜가 동생이 돼버린다는 사실 때문에 아마도 반은 미쳐버릴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 충격은 다시 서인혜와 갈등을 야기 시키고 친딸과 결혼하려는 현태와는 민회장 사이에서는 더욱더 갈등은 깊어지고 말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이런 상황상의 흐름보다 제일 보고 싶은 것은 바로 서인혜가 친딸로 밝혀지며 민회장이 받아들였을 때 과연 강지은(소유진)의 표정이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는 것이지요. 거기에다 지금까지 저질렀던 일들이 모두 밝혀지면서 강지은은 그대로 몰락하고 말 것입니다. 물론 회사에 대한 투자금 때문에 극단적으로 치닫지는 못하겠지만 현태와의 결혼이 예전과 같은 상황으로 흐르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꼭 강지은이 서인혜에게 저지른 만큼의 대가를 치렀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드라마에 또 하나의 위기가 닥치고 있는 둘째 아들 내외 이야기이지요. 안 그래도 어머니 장인자의 치매로 인해 집안이 초토화된 상태인데 둘째 민도의 아내 민지수가 임신한 상태에서 백혈병에 걸려 버렸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사실은 민지수는 숨기고 있지요. 헌데 남편 민도는 그런 아내의 상황도 모른체 같은 병원 의사와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고 오해를 하고 있으니 기가 막힐 따름입니다.

 

그러고 보면 "그대 없인 못살아"는 아직도 이야기를 풀어 가려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지 모르겠습니다. 어머니 장인자의 치매가 심각해 지면서 사가영은 분명히 상도와 이혼을 하게 될 것이고 상도는 아들 기찬이와 함께 서인혜에게 다시 합치기를 희망하며 돌아와 주길 바랄 텐데, 여기서 현태와의 관계까지 얽히게 되면 정말 한 치 앞도 예상 못 하는 순간들이 찾아오고 말 테니까요. 정말 이런 상황 때문에 막장 드라마이기는 하지만 주부들이 계속 보게 되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리고 저도 그런 작가를 욕하면서 끝까지 보고 있으니 참, 할 말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