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이소라 김제동의 정체성 논란, 방송 퇴짜 맞은 기가막힌 사연 본문

비가내리던그때

가짜 이소라 김제동의 정체성 논란, 방송 퇴짜 맞은 기가막힌 사연

구름위 란다해피 2011.06.03 06:31

케이블채널 KBS JOY '이소라의 두 번째 프로포즈'를 두고 연일 시끄럽죠. 이는 이소라가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매번 녹화에 불참하면서 벌어진 소동인데요. 맨 처음 이소라가 몸이 불편하다고 해서 절친인 김제동에게 SOS를 쳤고 대신 갑작스럽게 김제동이 MC를 봐 무사히 녹화를 마쳤습니다. 하지만 김제동이 녹화한 '이소라의 두 번째 프로포즈'는 방송이 보류되었지요. 나중에 스페셜 방송 형식으로 방송된다고는 하지만 뭔가 꺼림칙한 핑계였습니다.

이 때문에 김제동의 방송은 퇴짜 맞고 말았는데요. 여기서 김제동이 진행했기 때문에 방송이 보류된 것이 아니냐는 외압설이 나오게 된 것이지요. 이렇게 해서 갑작스럽게 논란이 커지자 KBS JOY의 관계자는 '이소라의 두 번째 프로포즈'의 경우 한번 촬영으로 2회가 방송되기 때문에 2회 연속 김제동 편이 방송이 나갈 경우 프로그램 정체성이 흔들릴 수 있어 이소라가 재녹화를 원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재녹화 있던 날에 이소라는 또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참가하지 못했고 긴급히 윤종신이 일일 MC를 보게 된 것이지요. 하지만 윤종신의 촬영분에 대해서는 방송을 하지 않는다는 말은 전혀 없지요. 조금은 이상하지 않습니까. 더군다나 김제동의 촬영분이 2회 연속 방영될 경우 '이소라의 두 번째 프로포즈' 정체성이 흔들린다는 이유로 다시 재녹화를 해야 했고 지금 당장은 김제동 편을 방송을 못 한다고 했는데 왜 윤종신과 알렉스가 대신해서 촬영한 분은 상관없이 방송이 가능할까요.

정확히 따진다면 이번 녹화 분도 정상적으로 '이소라의 두 번째 프로포즈'가 정체성이 흔들리기 때문에 김제동 녹화분처럼 방송이 안 되거나 차후에 스페셜 방송으로 나와야 하는 게 정상이지요. 그러나 이 촬영분은 아마 그대로 방송을 탈듯합니다. 여기서 의문점이 생기는데 어차피 이소라는 자신의 프로를 두 번이나 녹화를 못 했기 때문에 정체성을 이유로 든다면 아예 프로그램 자체가 결방을 2회를 하던지 그게 아니라면 윤종신이 일일 MC로 한 방송이 먼저 나가는 게 아니라 보통 녹화를 먼저 한 촬영분이 방송이 나가는 게 맞지요. 그리고 나서 윤종신 편이 스페셜 방송으로 나가는 게 정상적이지 않나 싶습니다.

 

이는 그렇게 정체성을 중요시 하고 따지는 프로라면서 왜 윤종신MC 편은 아무 무리 없이 방송에 그대로 나가는지, 이것은 이미 스스로 정당성을 부정한 행위라고밖에는 생각할 수 없습니다. 한마디로 KBS JOY 측의 변명은 이소라를 내세워 명분을 세우고는 있지만, 자기들 마음대로 코에 붙이면 코걸이 귀에 붙이면 귀걸이 형식이 아닐까 합니다. 아마도 김제동 녹화분은 시간이 지나면 그대로 수장이 될 가능성이 크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이번 논란에 대해서 일차적인 책임은 자신의 책임을 다하지 못한 이소라에게 있지만, 이소라의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면 굳이 이소라가 원했어도 재녹화 일정을 잡는 게 아니라 제작진의 재량으로 김제동 MC 편을 양해를 구하고 방송을 내보내고 이소라가 몸이 나은 후에 정상적인 촬영이 다시 들어가야 했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데도 그들이 이소라의 요구를 들어준 것은 사실 정체정의 논리가 아니라 김제동 MC 편을 방송하기가 자신들의 판단에 껄끄러웠던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렇다고 해서 정말로 김제동 MC 편을 방송하지 말라는 외압설이 있었는지는 모릅니다. 하지만 정황상 미심적인 구석이 한두 군데가 아니지요. 애초에 김제동에 대한 좋지 않은 시각을 가지고 있던 KBS 측이기 때문에 이번 녹화 분을 어쩔 수 없이 촬영했지만, 방송을 내보내기에는 스스로 ‘아니다’라는 판단을 내린 것이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조금은 웃긴 게 있지요. 보통 '이소라의 두 번째 프로포즈'가 한번 촬영으로 2회가 방송되는데 이 때문에 정체성이 흔들린다며 이소라의 요구로 재녹화가 빠른 일정으로 잡힌 정도의 여유라면 굳이 김제동 MC 편을 2회로 나눠서 방송할 게 아니라 편집을 통해 1회 방송을 그대로 내보내고 1주일의 시간을 더 두었다가 이소라가 재촬영을 해도 늦지 않았다는 것이지요.

 

어떻든 결국은 윤종신 MC 편은 프로그램의 정체성이 흔들려도 방송이 가능하고 김제동 MC 편은 되지 않는 게 KBS JOY의 어이없는 결론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그들만의 이유로 따지고 보면 둘 다 아예 방송을 안 하는 게 맞으니까요. 그러고 보면 왜 유독 KBS에서만 김제동을 견제하는 듯이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 아직도 김제동을 정치적인 색깔로 바라보기 때문이지 않을까 한데요. SBS는 이미 김제동을 '밤이면 밤마다'에 투입시켰고 MBC도 '7일간의 기적'을 이미 진행한 바 있었고 현재 '나는 가수다'에서 매니저 역할로 방송에 나오고 있는데 KBS는 김제동을 전혀 새로운 프로라든지 어떠한 곳에도 받아들이지 않고 있지요. 이는 무언가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손가락 View On 한 번 눌러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