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박명수 욕 지적이 옳았던 이유 본문

푸른창공의리뷰

김수미 박명수 욕 지적이 옳았던 이유

구름위 란다해피 2015.07.25 14:58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나를 돌아봐'가 지난 24일 방송이 되었습니다. 하차를 한다던 조영남도 다시 돌아왔고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에서 벌어졌던 일 때문에 역시 하차의사를 밝혔던 김수미도 조영남의 편지와 제작진의 만류에 다시 이 프로에 합류했습니다.

.

 

그리고 어찌 되었건 논란은 컸지만 지난 24일 '나를 돌아봐'는 방송이 되었고 앞으로도 수많은 논란을 가져올 가능성을 보여준 프로의 시작을 알렸다 생각합니다.

 

그래서일까요. 이번에는 지난 방송에서 김수미 박명수 욕 지적에 대한 부분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 매니저로 나선 박명수는 김수미에게 "방송 봤는데 제가 애가 있거든요? 욕을 자제 좀 해주세요."라고 부탁을 했고 이에 김수미가 "자녀 분이 몇 살이세요? 아마 8살 먹은 자녀분도요. 아버지가 이렇게 욕 얻어먹고 힘들게 돈 벌어오는 걸 알아야 해요."라고 말해 박명수 욕 지적을 단칼에 잘라 버렸습니다.

 

<김수미 박명수 첫 번째 위기, 애가 있다면 욕하지 말아달라는 박명수>

 

그래서 말인데, 사실 박명수가 8살 자식을 언급한 이유는 딸이 이 프로를 보고 있기 때문에 자신에게 욕을 자제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8살 자식까지 있는 나에게 욕은 하지 말아 달라는 충고였습니다. 그리고 김수미는 이런 박명수의 의도를 제대로 파악한 것이지요.

 

더군다나 8살 딸에게 박명수 아내가 비교육적인 예능 '나를 돌아봐'를 시청하게 해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김수미 박명수 욕 지적에 대한 반응은 시청자나 네티즌들 모두에게 공감대를 이끌어내지 못했습니다. 왜냐면 김수미 박명수 둘 다 솔직히 불편한 언사를 통해 예능을 하는 그런 캐릭터였으니까요. 특히 박명수는 김수미에게 더욱더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없었던 이유는 자신 또한 김수미와 별반 다르지 않게 호통 개그와 버럭 개그 그리고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은 기분 나쁜 언사나 행동들로 예능을 이어가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즉 박명수 자신이 예능에서 출연자들에게 하는 그런 불쾌한 행동들은 정당한 로맨스고 김수미가 자신에게 욕하며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은 불륜처럼 지적한 것은 스스로 비난을 자초하며 발등을 찍는 자충수였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김수미 욕을 지적한 상황은 박명수 자신을 지적한 것이었으니까요.

 

<박명수 김수미 욕 자체 요청에 네티즌 반응은 싸늘 자충수 된 꼴>

 

이처럼 '나를 돌아봐' 김수미 박명수 욕 자제에 대한 네티즌 반응은 압도적으로 김수미의 말이 옳다는 쪽으로 기울였습니다. 특히 박명수가 김수미 캐릭터를 모르는 것도 아니고 욕을 빼면 김수미에게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것인데, 그건 정말 무리한 요구였지요.

.

 

더군다나 방송이 수차례 나간 후 이해를 구했다면 모를까 첫 방송을 시작하자마자 그런 말을 선배인 김수미에게 요구한다는 것은 자신만 생각한 행동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김수미 박명수 두 사람 다 솔직히 맞지 않는 성격의 소유자들인데 이 프로를 어떻게 끌고 갈지 정말 걱정스럽습니다. 특히 예능에서 남을 배려하기보다 자신이 먼저라는 것을 늘 보여줬던 박명수가 김수미를 어떻게 감당해낼지도 의문이니까요.

 

끝으로 박명수 김수미 욕 자제 부탁해 김수미가 했던 말 중 "자녀분도 아버지가 이렇게 욕 얻어먹고 힘들게 돈 벌어오는 걸 알아야 해요."라는 부분은 정말 공감이 되더군요. 늘 아빠라는 존재가 사회생활에서 대우받고 존경받는 것이 아닌 때론 힘들게 욕도 먹고 사람과 부딪히며 힘들게 돈을 벌어 온다는 사실을 자식들에게 알려줄 필요는 있는 것이었으니까요.

 

박명수 김수미 욕 지적할 자격은 없을 것 같아요

공감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